군산사랑상품권, 시민생활 구석구석 스며들어
상태바
군산사랑상품권, 시민생활 구석구석 스며들어
  • 함정훈 기자
  • 승인 2019.05.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에서는 군산사랑 상품권이 현금입니다

지난해 9월 군산시가 발행한 군산사랑상품권이 발행 8개월만에 지역화폐로 완전히 뿌리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9135억원, 올해 2294억원, 3349억원, 4월에는 400억원을 판매하여 4월말 기준 2,312억원으로 군산사랑상품권의 월별 판매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품권 판매의 증가원인은 가계경제에 도움이 되며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시민공동체 의식 확산으로 꼽고 있다.

 

상품권 구매고객의 1인당 월 평균 구매액은 63만원이며 15,000여명이 2회 이상 연속적으로 꾸준히 상품권을 구매하고 있어 군산사랑상품권의 인기가 꾸준히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4월까지 상품권의 구매인원은 108,860명으로 이는 상품권을 구입할 수 있는 만 19세 이상 인구(235,294)46%, 생산가능인구(15~64,188,698)5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군산시민 과반수가 군산사랑상품권을 구입하여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구매자별 연령대는 20~30대가 22%, 40~50대가 44% 60~70%31%, 소비주력층인 40~5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하고 있으며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판매액의 98%가 일반시민인 개인구매로 이루어져 타 지역화폐 발행 지자체의 경우 판매액 50% 이상이 법인이나 관공서 구매로 집계되고 있는 것과 비교되고 있다.

 

이는군산사랑상품권이 시민생활 곳곳에 스며들어 지역화폐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는 것.

 

이는 8개월간 2,312억원이 판매된 상품권은 군산시 전역에서 사용되며 지역자금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지역상권에 재투입되면서 골목시장 활성화로 지역상권활기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김성우 지역경제과장은시민주도로 성공을 이루어낸 군산사랑상품권이 바탕이 되어 자립도시 군산으로 한 걸음 나아가는 미래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